설재윤성형외과

본소스를 이용한 정수리 성형 4일~8일까지

이마녀

넷째날(목요일)

두 손으로 정수리와 절개부분 봉합된 곳을 만져보았다.

정수리는 단단했으며 절개부분에는 스탬플러자국이 손에 잡혀졌다.

눈의 붓기는 많이 빠졌으나 그래도 하안은 여전히 부어있었다.

얼굴 옆광대부분은 광대가 많이 튀어나온 사람처럼 보였다.

오늘도 외출은 불가하다.

 

다섯째날(금요일)

어제보다 눈뜨는 것이 쉬웠지만 하안은 여전히 부어있다.

옆광대부분도 어제보다는 많이 가라앉았다.

마스크와 비니모자를 쓰면 외출하는데 무리가 없다.

 

여섯째날(토요일)

얼굴의 붓기가 거의 빠져서 활동하는데 지장이 없다.

정수리가 예쁘니 고무줄로 머리를 살짝 묶어도 자연스럽게 보기 좋다.

머리를 감고 드라이어로 말렸다.

특별한 불편함은 없다.

 

7일째(일요일)

얼굴에 붓기가 많이 빠졌으나 마스크를 껴야 잘 보이지 않음

 

8일째(월요일)

대부분의 붓기가 다 빠짐

수요일 오전 봉합실을 제거하러 간다고 약속함


 


이전글   본소스를 이용한 이마성형 둘째날과 셋째날
다음글   본소스를 이용한 뒤통수 성형